최모편집자의 울랄라 편집인생~

editorchoi.egloos.com

포토로그


트위터위젯


희대의 살인마 출소를 앞두고 벌어지는 질주 스릴러! 인디페이퍼

출소까지 21희대의 살인마가 사회로 풀려난다

여기 전 국민이 다 아는 범죄계의 슈퍼스타가 있다노남용지금은 살인과 뿅뿅 등으로 교도소에 갇혀 있다그러나 좋은 배경과 막대한 재산으로 지은 죄에 비해 모자라는 형벌을 받아 곧 출소를 앞두고 있다그런 노남용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은 바로 자유를 잃는 것이다.

소설은 노남용을 다시 교도소로 돌려보내기 위해 치밀한 덫을 짜는 사내와 어느 특별한 회사에 입사하기 위해 노남용을 죽여야 하는 사내그리고 약물과 가스로 419명을 안락사 시키는 사내까지세 개의 시점을 번갈아 등장시키며 하나의 사건을 향해 맹렬히 달려가는 이야기로 숨 쉴 틈 없이 전개된다.

 

하얀 가면의 사내가 묻는다. “네 죄를 말해.”

이 소설은 사냥꾼이라 불리는 사내의 이야기가 메인 스토리다그는 보호를 전문으로 하는 특별한 회사에 다니고 있다진정한 보호를 위해 가해자의 제거까지도 하는 아주 특별한 회사다사냥꾼은 회사의 에이스로 공포를 특기로 한다그는 사회로부터(혹은 노남용으로부터보호한다는 명목으로 노남용에게 접근해 덫을 놓는다이 대목에서 주목할 것은 그가 의뢰인에게 받는 의뢰들이다학교폭력으로 장애인이 된 학생의 아버지친족 성폭행을 당한 딸 등등은 우리 사회 어디선가 본 듯한 광경이지 않은가의뢰인들은 제대로 된 형벌이 없는 사회에서 우리는 과연 우리를 지킬 수 있는가?’라고 묻는다그렇기에 의뢰인은 사냥꾼에게 의뢰를 하는 것이고사냥꾼은 작업모 같은 하얀 가면을 쓰고 우리에게 묻고 또 묻는 것이다.

네가 지은 죄를 말해.”

 

날것의 힘을 보여주는 작가 반시연

흐리거나 비 아니면 호우시리즈로 독자들에게 호평을 받은 반시연 작가는 어느 누구와도 비교가 불가능한 스타일리스트다비속어가 난무하는 와중에도 그의 문장은 유려하며폭력이 난무하는 와중에도 정제되어 있다긴장감이 넘치는 장면에서 그의 문장은 바닥에 숨죽이고 있으며통쾌함을 줄 때는 랩처럼 리드미컬하다.

반시연의 소설 속 배경과 소재는 항상 날것이다말하자면 우리네 뒷골목이나 그 언저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것들이다살인과 폭력뿅뿅꽃뱀성소수자 등등그래서 강렬한 뒷맛을 남기기도 하지만그것이 우리의 현실에 발을 담그고 있으니 또한 씁쓸하기도 하다이번 신작 무저갱은 그동안 보여 왔던 반시연의 세계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그러나 지금까지 보여준 세계의 총집합이자 최고점이며앞으로 나아갈 방향의 변곡점을 보여주는 작품이기도 하다.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3655190